(네이버블로그에서 티스토리 블로그로 복사한 글)

(5시에 진짜 딱 자려고했는데 8시까지도 못자서 내 노트4 펜으로 그린 하찮은 낙서)


도저히 더이상 학교를 나갈수가 없다. 학교에서 배우는건 없고 그저 졸업작품전, 포트폴리오를 위해 딱히 하고싶지도 않은 작업을 어떻게든 진행시켜서 교수한테 보여줘야하는 매일매일이 너무 의미없고 싫고 졸업하기도 싫고 할 수도 없을것같다.

휴학하기로 결심했다.
이미 며칠전에 학교 교무팀에 가서 휴학원과 부모님 동의서를 받아왔다. 신분증 확인하고 주더라.


(원래 색지인데 이상하게 찍혀서 흑백으로 보정해버림)


뒷면은 '육하원칙하에 구체적으로 기재하시오'라는 문장이 맨 위에 매우 진지하게 적혀있고 본인 사유서, 부모님 사유서, 지도교수 의견서 이렇게 3칸이 있다. 내가 뭐 잘못해서 시말서 쓰는것도 아닌데 이렇게까지 구구절절 설명해야하나.


부모님은 아직 전혀 모른다.
빠르면 오늘, 아니면 며칠 내에 부모님께 휴학하겠다고 통보(학교 다니는 주체인 내가 안다니겠다고 결정했으니 설득할 일도 동의를 구할 일도 아니므로 통보가 맞다)하기로 결심했다.
휴학하려면 부모님 동의서에 싸인 받고 지도교수님도 만나고...그러려면 어차피 말을 해야하는데.. 나한테 돌아올 질문들이 두렵다.
마치 면접준비하는 기분이다.

휴학 면접 준비 - 예상 질문 1.휴학하면 뭐하게? 왜 휴학하려고하는데?
모범 답안 : 스스로 돈을 벌면서 공부하고 여행가고 자아를 찾아서 제 안정적인 미래를 설계하겠읍니다.
내가 할것같은 답변 : 잘 모르겠는데요.... 더이상 학교 못 다니겠고 졸업하기 싫고 못할것같아서 일단 휴학을 해야하네요. 제 우울증 치료하는 시간도 좀 갖고싶고요.
수정한 답변 : 우울증이 심해져서 치료할 시간 좀 가지려구요.
▶예상 질문 2. 그럼 돈은? (교수님은 안물어보겠지)
굶어죽지않을만큼만 벌어보려고요. 애인님도 돕겠다고 했네요.
-> 사실 제일 큰 문제가 돈 문제 .... 솔찍헌 심정으로는 그저 아무것도 모르는척 늙은 부모의 등골을 빼먹는 염치리스 니트가 되고싶다. 하지만 부모님과 한 집에 같이 사는것도 아니고 매달 월세 쭉쭉 빠져나가는 자취생이라서 도저히 안될것같다. 죽고싶어도 어떻게든 월세라도 벌어야한다... 흑흑ㅎ긓ㄱ살기실어~~
▶예상 질문 3. 휴학 후 학교로 다시 돌아갈 수 있겠나?
졸업장 따려고 간 학교니까 마무리하러 돌아갈거에요. 지금은 졸업할 상태가 아니라서 떠날 뿐.

일단 생각나는건 이 정도. 아악 얘기하기 귀찮다! 으른들 얼굴 보기 싫다! 빼액!

언제나 그랬듯 누워서 폰 좀 만지다가 5시에 진짜 딱 자려고했는데 너무 잠이 안와서 뒤척거리다가 8시가 됐다.그동안 너무 잠이 잘 들어서 몰랐는데, 자기싫은데 잠드는것만큼 자고싶은데 못자는것도 엄청 괴롭구나.. 아무것도 안하고 그저 잠이 스르륵 들기만을 기다리고있어야하는 기분도 뭔가 비참하다. 왜 인류는 아직도 불면증을 정복 못했냐!
-어제 여기까지 쓰다가 9시쯤에 잠들었는데 오후 5시에 일어났었다. 오늘도 7시반이 넘도록 잠이 안와서 그냥 포기하고 일어나서 pc로 포스팅하는중. 요즘 너무 많이 자긴 했어.
죽지도 못하는데 좀 덜 불쾌하고 덜 불행하게 더 건강하게 살고싶다.


  1. 호원이 2018.10.06 11:14 신고

    휴학은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파이팅입니다.

(네이버블로그에서 티스토리 블로그로 복사한 글)


원래 다른 지역에 살다가 대전으로 이사 온 지 꽤 됐는데 며칠 전에 늦게 전입신고했었다.
온라인으로 정부24 확인해보니까 9월 21일에 전입신고 처리완료됐었는데 우편으로 건강보험증 받은 건 10월 4일. 거의 일주일 만에 도착.
내용 보니까 건강보험 급여유효일은 전입신고 완료된 당일!
발행 일자는 일주일 뒤인 9월 27일이네. 왜지..?
청구서 같은 건 아직 안 왔는데 내가 세대주여도 피부양자인 건 변하지 않았으니 청구서는 그대로 부모님께 갈듯?
민증 뒤에 바뀐 주소 스티커도 붙이러 주민센터 가야 하는데 아직 안감^ㅅ^
그래도 건강보험증 받으니까 전입신고한 거 쫌 실감난다 ㅋㅋ
나도 이제 대전사람이다! 야호!


(쪼오금 내 개인정보가 드러날 것 같은 것들은 다 가렸는데 잘 가린거겠지..?)


외출하는 길에 확인하느라 갈기갈기 찢어져벌임 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부분을 잡고 개봉하시면 쉽게 열립니다' 라믄서요.. 대체 어느 부분을 잡으라는 걸까...?


짜잔!
봉투는 찢겼지만 내용물은 멀쩡ㅎ
길쭉하다..!
하단에는 급여정지 및 해제에 관련된 정보가 주로 적혀있어서 평소에 사용할땐 절취선대로 잘라내고 사용하면 되나봄.
근데 옛날옛적(15년 전 쯤..?)에나 병원에 보험증 들고가야했지..
요즘은 건강보험증 필요 없으니까 그냥 보관용인듯.












이 2장은 혹시 내용 글 궁금한 분들 있을까 봐 약간 큰 사이즈로 올렸어여. 클릭하시면 조금이나마 크게 보임.진료받을때 건강보험증 또는 신분증 제시해야한다고함.


한 4년쯤 늦게 전입신고했는데 진작에 할걸! 왠지 후련함! 
집주인 아저씨가 좋아보여서 보증금 못받을 걱정을 안해봐서 확정일자 받을 생각도 안해봤는데. 늦게라도 받아야하는걸까 싶기도....
계약서 들고 확정일자 받으러 갔는데 전입신고 일자랑 크게 차이난다고 과태료만 물고오면 어카지; 라는 생각 드니까 확정일자 받기 실어짐..

어쨌든! 나도 이제 지역 보건소 가고 대전지역 공모전도 할 수 있따!
나도 이제 진짜 대전살암이다!!(왠지 기분 조으니까 한번 더 외쳐보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